수소의 전주기를 이끄는 기업

수소의 생산에서 활용까지 전주기 솔루션을 제공합니다

HnPower는 수소 사회를 앞당기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습니다.

자산 3

NEWS

20200929_에이치앤파워, 3kW급 SOFC KGS 인증 획득_신소재경제

작성자
hnpower0101
작성일
2021-03-03 17:27
조회
195
에이치앤파워, 3kW급 SOFC KGS 인증 획득
- 2024년 25MW급 설비구축, 사업 확장 계획
- 정격출력 51.7% 발전효율…국내 공식 최고3552644236_h97HadBe_EC9790EC9DB4ECB998EC95A4ED8C8CEC9B8C_SOFC01.jpg▲ 에이치앤파워 생산공장에서 3kW SOFC 시스템 출고를 위한 최종 테스트 및 점검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에이치앤파워(대표 강인용)의 3kW급 건물용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Solid Oxide Fuel Cell) 시스템이 한국가스안전공사(이하 KGS) 인증을 획득하고, 건물용 연료전지 시장 확대에 나선다.


에이치앤파워는 최근 자사의 3kW급 SOFC 시스템이 KGS 검사 규정에 의거해 170여 항목의 기계·전기적 시험 및 검사를 포함하는 ‘설계단계검사(정밀검사)’를 합격해 가스기기인증(KGS AB934)을 획득했으며, 정격출력에서 51.7%의 발전효율을 달성해 국내 공식 최고 발전효율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3세대 연료전지 기술로 평가받고 있는 건물용 SOFC 시스템은 수소와 탄화수소를 자유롭게 연료로 사용할 수 있고 타 연료전지기술대비 에너지 변환 효율이 높아 차세대 하이브리드 발전시스템의 핵심기술로 주목받고 있다.


국내 건물용 연료전지 시장은 현재 저온형 연료전지 기술인 PEMFC를 중심으로 의무화 시장에 보급되고 있으며, 최근 에이치앤파워, 미코, STX중공업 등을 중심으로 차세대 고온형 연료전지 기술인 SOFC가 상용화 및 인증을 거쳐 내년 상반기 시장에 제품들을 출시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특히 에이치앤파워의 ‘ENERBLOCK(에너블럭)’은 단위 시스템을 블록형태로 연계해 용량다변화가 가능한 것이 주요 특징으로 다양한 건물에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에이치앤파워(주)는 2009년 KAIST의 수소추출 및 SOFC 기술을 바탕으로 Spin-off 창업해, 다채로운 연구개발 활동을 통해 수소연료전지 전문기업으로 성장해왔으며, 개질기, 탈황기, SOFC 스택 등 연료전지 핵심기술들의 고도화와 주요특허를 확보하여 연료전지 시스템 개발을 위한 준비를 안정적으로 이어왔다.


2016년도부터 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과의 공동개발을 통해 SOFC 시스템의 핵심부품 제조 및 시스템 최적화 기술을 확보했으며, 2018년 한전 내에서 광범위한 시스템 실증을 모두 완료했다. 현재에도 한전과 핵심기술고도화 및 시스템보급을 공동으로 추진해 나가고 있다.


2020년 1분기 본격적인 제품 판매를 위해서, 대전 내 연료전지 시스템 제조 공장을 구축해 연간 1MW 규모의 생산라인을 구축했으며 장기운전을 통한 신뢰도 향상과 핵심부품 원가절감 등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ENERBLOCK’의 기술신뢰도 향상, 안정적인 유지보수를 비롯해 소규모전력거래 사업과 같은 후방사업 연계를 위한 모니터링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3kW급 SOFC 시스템의 제품화와 더불어, 2019년부터 산업부(에너지기술평가원) ‘발전용 확장이 가능한 고효율 모듈형 SOFC시스템 개발’을 통해 25kW급 발전용 SOFC 시스템의 개발도 병행하고 있으며 2023년까지 150kW급 발전용 SOFC까지 제품 포트폴리오 및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특히 2022년 연간 5MW급 제조설비 확보, 2024년 25MW급 제조설비 구축을 통해 건물용 연료전지의 생산량 확보와 발전용 연료전지로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강인용 에이치앤파워 대표는 “국내 건물용 SOFC 시스템 출시에만 머물지 않고 꾸준한 기술개발과 상용화에 매진해 글로벌 1위의 연료전지 회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기술개발과 제품출시를 통해 PEMFC, PAFC를 비롯해 SOFC가 선택 가능한 연료전지의 종류에 추가됨으로써 소비자들이 건물의 크기와 용도, 에너지사용 패턴 등을 고려해 맞춤형 연료전지를 선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그린뉴딜 등 정부에서 추진하는 기후변화 대응 정책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3552644236_0GgBo5Tj_EC9790EC9DB4ECB998EC95A4ED8C8CEC9B8C_ECA084EAB2BD.jpeg▲ 에이치앤파워 공장 전경
신소재경제 배종인 기자
전체 0